北로켓 발사기간 항공기 최대 우회운항

국토해양부 항공안전본부는 북한이 예고한 로켓 발사 기간(4~8일 매일 오전 11시~오후4시)이 임박함에 따라 발사체 낙하 위험구역을 최대한 우회해 안전지역에서 항공기가 운항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2일 밝혔다.

북한이 예고한 기간에 운항하는 항공기는 하루 평균 20편으로 일본 서중부 9편, 미국 7편, 러시아 3편, 하와이 1편 등이다.

각 항공기는 이 기간에 노선별로 영향이 가장 적은 먼 거리의 항로를 선택해 우회 운항한다.

정부는 중국을 거치는 우회 항로를 이용해 미주, 러시아로 가는 방안도 중국 당국과 협의 중이다.

국적기가 우회하는 일본 내륙 항로와 북태평양 항로 등은 이 기간에 일본과 다른 나라 항공기들도 정상 운행할 것으로 항공안전본부는 예상했다.

항공안전본부는 “북한이 위험구역으로 표시한 지점은 국적기 항로에서 비켜 있지만 기류, 풍속 등의 영향에 대비해 추가로 대책을 마련했다”며 “우회하게 되면 노선별로 운항 시간이 최대 40분가량 길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