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 국제사회 도전장…안보리 조치 기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안전보장이사회의 ‘적절한 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19일(현지시간) 뉴욕의 유엔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도발적인 로켓 발사는 지역의 우려를 일으키고 국제사회에 도전장을 던진 것”이라며 “안보리가 적절한 방식으로 결과물을 내놓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은 중국과 일본, 한국 등 동북아시아 각국에서 권력 교체가 이뤄지고 있는 시기”라며 “새 지도자들이 분쟁의 평화적 해결과 안정의 원칙에 따라 보다 나은 미래를 건설하는데 주력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적절한 여건이 조성되면 북한을 방문할 수 있다”는 점도 재차 확인했다.


그는 “남북 간 대화와 교류, 협력이 가능해지도록 돕기 위해 북한을 방문해 지도부와 관련 사안을 논의할 준비가 됐다”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 총장은 북한에 새 지도부가 들어선 사실을 언급, “나는 남북 간의 평화와 안정, 대화, 교류, 협력에 대한 입장을 매우 분명하게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0월 한국 방문 당시에도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한반도 평화증진을 위해 필요한 모든 역할을 할 준비가 됐다”며 방북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는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과 관련 “대한민국과 한국인이 평화적이고 질서정연하게 대선을 치름으로써 정치적, 민주적으로 성숙함을 보여줬다”면서 “국민은 대선 후보자들의 비전을 경청했고 후보들은 비전과 정책적 우선순위를 국민에게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