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 경축 신해철, 김정일 정권 하에 살아야”

친박연대 송영선 의원은 가수 신해철 씨가 최근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의 로켓 발사를 찬양하는 글을 올린 것에 대해 “북한의 로켓 발사 성공을 경축하는 사람이라면 김정일 정권 하에 살아야 한다”고 20일 직격 비판했다.

송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가수 신해철은 자기 개인의 영웅 의식이나 연예인으로 인기를 높이기 위해 혹은 정말로 아무런 생각 없이 이런 견해를 개인 홈피에 올렸을 수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더 큰 문제는 정부의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상당한 인지도를 갖고 TV 프로그램 사회자를 맡을 정도로 대중과 가까이 하는 공인이 이런 내용을 올린 것에 대해 정부가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방기하고 있는 것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때로는 무시 전략이 좋기도 하지만 그것은 상대가 철저히 소외되거나 고립된 존재일 때지 상대가 파급력을 가진 공인일 경우 그렇게 무시하고 내버려 둔 다는 것은 바른 전략이 아니다”며 “관련 부처의 책임 방기가 가장 큰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일부 보수단체가 신 씨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것에 대해서는 “국가보안법 위반인지 아닌지는 이야기 할 수 없지만 공중파 연예 프로그램 출연은 국가 이익을 위해 했다는 차원에서 당분간 자숙토록 하는 것이 국민 정서에도 맞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한편, 신해철 씨는 보수단체들의 고발 이후 자신의 홈페이지에 ‘나 고소당했쪄~아이무셔’라는 글을 올리며 이들의 반발에 ‘비아냥’으로 응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