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발사, “제재해야” 對 “대화해결” 대립

북한민주화네트워크를 비롯한 13개 대북단체들은 6일 북한의 로켓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내고 북한의 로켓 발사가 “2006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 1718호를 명백히 위반”했으므로 북한 당국에 대한 강력한 제재에 나서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성명은 “만약 국제사회가 대북 제재를 흐지부지 하게 되면 김정일 정권의 그릇된 행동에 면죄부를 주는 결과를 낳을 것이며 향후에도 국제사회를 상대로 한 북한 정권의 ‘일탈 행동’은 계속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성명은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대한 전면참여와 유엔 안보리의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를 찬성하거나 주장했다.

그러나 평화통일시민연대(상임대표 이장희)는 이날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에 대한 논평’에서 “북한의 인공위성을 쏘아올린 로켓 기술은 분명히 탄도 미사일 군사무기로 전용될 수 있지만 이는 전적으로 미국의 태도에 달려 있다”며 “이번 문제는 유엔 제재나 군사적 압박으로는 해결할 수 없고 6자회담과 북미간의 대화가 실속있게 진행되는 속에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논평은 또 “사실 한국과 일본은 이번 장거리 로켓발사 이전에 북한의 중.단거리 미사일 사정권에 이미 들어간 상태임에도 이번 로켓 발사에 지나치게 반응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