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발사 여파 민간단체 방북 재개 못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후에도 그 여파로 통일부가 대북 지원단체들의 방북에 거듭 ‘자제’를 주문하고 있어 민간교류가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단체 관계자들의 방북 뿐 아니라 건자재 등의 지원품의 대북 반출도 승인하지 않고 다만 식량, 의약품, 어린이 지원품과 같은 인도적 지원품에 대해서만 반출을 허용하고 있다.

`따뜻한한반도사랑의연탄나눔운동’ 관계자는 9일 “북한의 로켓발사 예정 기간인 지난 7일 북한 고성에 연탄을 전달하려다 통일부의 방북 자제 요청으로 오는 14일로 연기했으나 로켓발사후에도 다시 ‘재고’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한 지역은 우리보다 추워 5월초까지 난방이 필요하고 우리가 하는 사업이 정치적인 것도 아닌 만큼 일단 방북 신청을 철회하지 않은 채 (승인을) 계속 기다려 볼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어린이어깨동무’ 관계자는 “로켓 발사 후폭풍으로 이달은 방북이 어려울 것 같아 4월말로 잡았던 방북 일정을 아예 5월로 옮겼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관계자들은 평양에 500㎾급 햇볕.풍력발전소를 지어주는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8일 방북하려 했으나 통일부의 ‘자제’ 요청에 따라 일정을 연기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관계자는 “북한으로부터 ‘신변 안전을 걱정하지 말라’는 말과 함께 초청장을 받았으나 가지 못하게 됐다”며 “다음주는 어차피 고 김일성 주석의 생일이 끼어 있어 북한측이 초청하지 않는 만큼 4월하순 이후로 방북 일정을 다시 협의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50여개 대북 지원 단체 모임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의 정정섭 회장은 “남북관계가 교착된 현 상황에서 통일준비는 사람이 오가는 것 밖에 할 수 없는데 민간마저 못 가게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는 “로켓발사로 아직 분위기가 안 좋고 국민 신변 안전을 고려해야 한다는 안팎의 요구 때문에 상황을 지켜 보고 있다”며 “건자재 등 수시로 방북해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는 물품의 반출도 미루고 있다”고 말하고 다만 “식량, 의약품, 어린이 지원품 같은 것은 그대로 반출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