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발사 안보리 첫 회의 `긴장 팽배’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지 16시간 30분만인 5일 오후(현지시간) 소집된 유엔 안보리의 첫 비공식 회의가 팽팽한 긴장감 속에 열렸으나 이사국들 간의 이견으로 대북 강경 대응에 의견일치를 보지 못했다.

이날 회의에서 미국, 일본, 영국 등은 북한의 이번 로켓 발사를 2006년 10월 북한 핵실험 직후 채택된 안보리 결의 1718호 위반이라며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고 나선 반면 러시아와 중국은 `과잉반응 자제’를 주문하는 등 기존의 상반된 입장이 그대로 노출됐다.

이사국 간의 이견은 3시간 가량의 협의 이후 안보리 의장국인 멕시코의 클라우드 헬러 대사가 한 ‘언론 설명’에서도 바로 확인됐다.

헬러 대사는 “안보리는 북한의 (로켓) 발사로 야기된 심각한 상황을 다루고 우려를 경청하기 위해 긴급 협의를 가졌다”며 안보리 이사국들은 의견과 정보를 교환했고 상황의 심각성을 감안해 적절한 대응을 위한 협의를 지속키로 합의했다고만 밝혔다. 즉 협의가 지속적으로 필요함을 내비친 것이다.

특히 의장의 언론 설명에 북한의 로켓 발사로 야기된 ‘우려'(concerns)라는 단어를 넣는 것을 놓고도 부정적인 방향성을 암시하는 이런 단어를 넣어야 하느냐에 관한 논란이 벌어져 협의 시간이 길어졌다고 유엔의 외교관들은 전해 이견이 확연했음을 알 수 있었다.

각국 대사들의 발언도 이견을 재확인했다.

수전 라이스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중요한 것은 북한이 무엇을 발사했건 간에 미사일 기술을 썼다는 것”이라며 이는 안보리 결의 1718호 위반이 분명하다고 주장한 뒤 “가장 적합한 대응 방안은 ‘제재’를 가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대북 제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라이스 대사는 안보리의 분명하고 강력한 대응에 합의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카스 유키오(高須幸雄) 일본 대사도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일본 정부는 안보리가 결의안의 형태로 분명하고 확고하고 단합된 대응을 보여줄 것을 원하고 있다고 강경 대응 입장을 강조했다.
미.일은 안보리가 이런 강경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것을 회의에서 주문했지만 6자회담에 악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신중해야 한다는 중국과 러시아 등의 반대에 부딪힌 것으로 알려졌다.

장예수이(張業遂) 중국 대사는 회의가 끝난 뒤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안보리의 대응은 신중하고 형평성을 갖춰야 할 것”이라며 미.일의 강경대응에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민감한 시기임을 강조하고 “긴장을 키울 수 있는 행동을 모든 국가가 자제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을 촉진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는데 기여해야 한다고 강경 대응에 유보적인 중국의 입장을 재차 설명했다.

러시아 측은 이날 회의 전이나 끝난 이후에도 안보리 회의장 앞에 언론 브리핑을 위해 마련된 마이크 앞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아 불편한 입장임을 시사했다.

회의 시작 전에도 미국과 일본 대사가 안보리 회의에 앞서 자신들의 입장을 표명한 반면 중국과 러시아 대사는 기자들의 질문에 응답하지 않은채 굳은 표정으로 안보리 회의장으로 직행해 대조를 보이기도 했었다.

첫 날부터 미.일-중.러 간의 이견이 심각함에 따라 이번 안보리가 일치된 목소리와 대응책을 내놓기까지는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한국과 미국, 일본의 강경 대응 입장은 확고하다.
박인국 유엔 주재 한국 대사와 다카스 일본 대사, 알레한드로 울프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는 안보리 회의에 앞서 이날 오전 3국 대사급 협의를 개최하고 3국이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논의에서 강력히 공동 대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박 대사는 또 이날 안보리 회의 직전에는 안보리 의장인 헬러 멕시코 대사와 만나 우리 정부의 입장과 안보리 대응 방안을 협의한 뒤 기자들에게 “안보리의 신속하고 확고한 대응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안보리가 북 로켓 발사와 관련해 새로운 제재 결의안이나 의장성명, 언론발표문 등 어떤 합의된 입장을 내놓기로 결정하기까지는 지루한 ‘주고 받기’식 협상이 상당 기간 지속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장-모리스 리페르 유엔 주재 프랑스 대사는 이날 회의에 앞서 “프랑스는 로켓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안보리가 북한의 행위에 만장일치로 규탄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일과 중.러 간에 북한의 로켓 발사에 관한 시각차가 큰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프랑스 대사의 이런 발언은 유럽 등이 타협안을 내놓고 만장일치의 합의를 유도할 수도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의 로켓 발사 이후 세계의 이목이 안보리의 대응에 모아지고 있음을 반영하듯 이날 안보리 회의장 주변에는 100여명의 취재진이 몰려 취재 경쟁을 벌였다.

특히 일본 언론사들은 대거 취재진을 보내고 미국 언론매체들도 유엔본부 밖에 중계를 위한 방송 차량을 포진시키는 등 안보리 논의에 큰 관심을 보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