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발사, 경제부처 비상대책팀 구성

기사입력 2009-04-05 17:00

광고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북한의 장거리 로켓발사가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을 차단하기 위해 경제 관련 부처와 한국은행 등이 참여하는 비상대책팀이 운영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5일 “이번 주부터 경제 관련 부처와 기관이 참여하는 북한 로켓발사 비상대책팀이 한시적으로 운영된다”며 “북한의 로켓발사가 당장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겠지만 안보리 회부와 국지적 긴장관계 형성 등 이후 사태전개에 따라 대응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허경욱 재정부 1차관이 총괄대책팀장을 맡는 비상대책팀에는 재정부와 지식경제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등이 참여한다.

소팀별로 국제 금융시장 대책팀은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국내 금융시장 대책팀은 금융위와 금감원, 수출시장 대책팀과 원자재확보 대책팀은 지경부가 각각 주도하게 된다.

정부 관계자는 “2006년에 북한이 사전예고 없이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도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했다”며 “이번에는 이미 예견된 사안이라 당장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겠지만 글로벌 경제위기 상황임을 감안해 비상대책팀을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북한 로켓발사 관련 상황이 예측 가능한 수준으로 안정될 때까지 경제와 외교안보 등 부문별로 대책팀을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