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발사,사르코지 “대북 제재 지지”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력히 비난하고 대북 제재를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의 최대 민영방송인 TF1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를 ‘도발’로 규정하고 각국 정부가 단합해 국제 규정을 일절 준수하지 않는 정권을 제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체코의 수도 프라하에서 열린 미국-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사르코지 대통령은 북한을 국제법의 규정 밖에서 행동하는 정권이라고 비판한 뒤 “나는 아주 단호한 어조로 북한의 이 같은 도발을 비난한다”고 덧붙였다.

유엔의 상임이사국인 프랑스는 다른 상임이사국들과 함께 새로운 대북 제재안을 검토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도 명확히 하고 있다. 유엔 상임이사국들은 이날 오후 7시(GMT) 대북 제재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뉴욕에서 회동할 예정이다.

클로드 게앙 대통령 비서실장도 이날 프랑스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프랑스는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북한에 대해 매우 강경하게 대응하는 방안을 지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게앙 비서실장은 이어 “이제 (어떻게 대응할지는) 국제사회에 달려 있다”면서 “프랑스는 당연히 대북 제재를 결정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한다. 이런 대북 제재는 반드시 취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프랑스 외교부는 별도 성명을 내고 북한의 로켓 발사를 비난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행동에 대해 국제적인 대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 로켓 발사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안 1718호의 제재조항을 위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