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러, 외교장관 회담

박의춘 북한 외무상과 방북중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이 23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회담을 가졌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양측은 회담에서 “두 나라 사이의 관계 발전 문제와 호상(상호) 관심사로 되는 일련의 문제들에 대하여 의견을 교환하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 정부는 이날 만수대의사당에서 라브로프 외교장관을 환영해 연회를 열었으며, 양측 외교장관은 연설을 통해 양국간 친선협력을 강조했다고 북한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이 밝혔다.

이들 방송에 따르면 박 외무상은 러 외교장관이 “우리나라에서 민족사적 경사들이 연이어 겹쳐지는 뜻깊은 시기에 평양을 방문한데 대해 환영한다”며 “조.러 친선협조관계가 두 나라 수뇌분들께서 서명하신 공동문건들과 국가간 조약의 정신에 맞게 강화 발전되리라는 확신”을 표했다.

그는 또 “러시아 인민이 세계적인 금융위기 속에서 나라의 전반적 안정과 경제발전을 유지하고 대외적 지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북한도 “선군의 위력으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책임적으로 지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조선과의 관계를 발전시키려는 러시아 연방의 확고한 입장은 2000년에 조인된 두 나라 사이의 친선.선린 및 협조에 관한 조약에 반영돼 있다”며 “두 나라 수뇌분들께서 서명하신 공동문건들은 러.조 관계발전을 추동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고인민회의 제12기 제1차 회의에서 김정일이 국방위원장으로 재추대된데 대해 축하하고 “평양에 많은 건축물들이 일떠서고 도시의 면모가 일신”된데 대해 지적했다고 이들 방송은 덧붙였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평양에 도착해 양국 친선의 상징탑인 ‘해방탑’에 헌화하고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있는 금수산기념궁전을 참배해 방문록에 “탁월한 국가활동가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창건자이신 김일성 주석께 경의를 드린다. 주석께서는 두 나라와 인민들 사이의 친선과 협조의 견결한 옹호자로서 러시아 인민의 기억속에 영원히 계실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24일까지 평양에 머문 뒤 24일 특별기편으로 서울을 방문해 1박2일간 체류할 예정이다.

이번 방북은 작년 10월 박의춘 북한 외무상의 모스크바 방문에 대한 답방 성격이나 라브로프 장관은 박 외무상에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의장성명 채택이 불가피했음을 설명하고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올 것을 설득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과 러시아의 외교장관이 방북하면 김 위원장을 면담하는 게 관례”라고 말해 라브로프 장관이 김 위원장을 예방할지도 관심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