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량강도 감자심기 본격 시작

북한의 감자 주산지인 량강도 지역에서 농업부문 간부들의 지휘 밑에 감자심기 작업이 본격 시작됐다고 조선중앙방송이 18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량강도내 농업부문 간부들이 감자심기를 과학기술적 요구에 맞게 실속있게 추진하고 있다”며 특히 대홍단.삼지연.백암군 간부들은 직접 농민들에게 감자심기 기술을 가르치고 좋은 경험을 보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보천군 압록강협동농장과 대평협동농장 간부들은 변덕스러운 봄날씨에 맞게 감자농사 일정을 새로 짜고 있으며 삼수군내 협동농장 간부들도 감자종자 처리장의 온도를 정확히 보장하는 등 우수 종자 육성에 힘을 쏟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외에도 “갑산.운흥군내 협동농장 간부들은 농작물의 생물학적 특성과 현장의 구체적 조건에 맞게 영농지도를 실속있게 하고 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