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라선시, 주택 1천가구 건설

북한의 경제무역지대인 함경북도 라선시에서 1천 가구에 달하는 살림집(아파트)을 자력으로 완공하고 최근 입주를 마쳤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7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시멘트 공장에서 시멘트 생산을 늘려 살림집 공사장에 보냈으며 시(市) 주택보수사업소와 시 공공건물보수사업소 등도 자체적으로 원료를 조달해 수십 만장에 달하는 기와를 생산했다”고 전했다.

시의 주민들도 힘을 보태 최근 몇 달 사이 각 동(洞)의 인민반에서는 벽돌 100만 장을 마련해 살림집 건설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기여를 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