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동포 위해 어떤 노력했는지 성찰해야”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10일 “우리 정부는 ‘세계인권선언’ 60주년을 맞아 동포인 북한 주민들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해왔는지 깊은 성찰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세계인권선언 60주년인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우리나라는 지난 수십 년 동안 인권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했지만 분단상황이 초래한 반인륜적인 인권침해 행위는 전혀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2천3백만 북한주민들은 나날이 헐벗고 굶주린 상태에서 ‘인권’이라는 단어의 뜻조차 모른 채 얼어붙은 동토에서 살아가고 있다”며 “참으로 가슴 아픈 우리의 현실”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정전 후 55년이 흘렀지만 국군포로와 납북자들에 대한 생사확인조차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지난 1969년 납치된 KAL기 기장과 스튜어디스들도 아직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또한 “‘세계인권선언’의 의미는 인권 침해에 무관심하거나 묵인하는 것만으로도 인권탄압의 공범자가 된다는 사실을 일깨워주고 있다”며 “최근 일부 정당에서 대북 전단지 살포에 대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고 있는데, 이런 행동이 바로 인권 탄압 행동이라는 것을 ‘세계인권선언’도 분명하게 밝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해 침묵하는 정당이나 단체라면 북한 정권의 하수인이자 공범자라는 비난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다”며 “국제사회의 ‘인도적 간섭’은 바로 ‘인권’을 위해 태어난 단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