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동포들 자유·번영 장정에 동참시켜야”

이명박 대통령은 3일 “안보 앞에서 우리는 하나가 되어야 한다”며 “하나 된 국민이 최상의 안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신년 특별연설에서 “금년은 새로운 10년을 여는 해이다. 앞으로의 10년은 대한민국이 명실상부한 세계일류국가가 되는 기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연평도 도발은 우리의 안보 태세를 다시 성찰하고 전면 재정비하는 계기가 되었다”라며 “생존에 유보가 없듯이 생존을 지키는 안보에 유보가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평화는 결코 거저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북이 우리의 영토를 한 치도 넘보게 할 수 없다. 우리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어떤 도발도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도발에는 단호하고 강력한 응징이 있을 뿐”이라며 “북이 감히 도발을 생각조차 할 수 없도록 확고한 억지력을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를 위한 국방 개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며 “이제부터는 튼튼한 안보에 토대를 둔 평화 정책과 통일 정책을 수립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북한 동포들을 자유와 번영의 장정에 동참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북한은 깨달아야 한다. 군사적 모험주의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며 “민간인에게 포격을 가하고, 동족을 핵공격으로 위협하면서 민족과 평화를 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의 핵개발과 관련, “한반도 평화와 세계 평화에 큰 위협”이라며 “국제사회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공영의 길로 나설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북한 정권에 “평화와 번영을 향한 민족의 염원과 국제사회의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핵과 군사적 모험주의를 포기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