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독재와 남북 대결을 끝내고 통일로 가는 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독일 베를린에서 “7월27일 정전협정일을 기해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를 상호 중단하자”고 북측에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이 나온 직후 한국 정부는 북측에 ‘적대 행위 중단을 위한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당국은 지금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한의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 그리고 평화통일로 나아가는 것은, 우리 동포들 모두가 바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북한 당국은 대화를 거부한 채 핵과 미사일 개발에 매달리고 있습니다. 언제쯤 남과 북은 대결을 끝내고 통일로 나아갈 수 있을까요? 또 북한 주민들이 오랜 독재와 가난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풍요로운 삶을 누릴 수 있게 될까요?
통일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체제개혁이 잘 이뤄진다면 북한 주민들의 삶도 바뀔 것입니다. 우선 성분에 따른 차별이 사라질 것입니다. 성분 때문에 직장, 결혼, 군대, 대학 진학에서 차별을 겪는 일들이 사라질 것입니다. 성분에 따라 부모의 직업이 자식들에게 대물림되는 악습도 끊어질 것입니다.
통일이 되면 노력한 만큼 이익을 얻는 분배체계가 확립될 것입니다. 지금처럼 국가기관에 적을 두고 8·3돈을 바치지 않아도 되고, 개인이 장사를 해서 번 돈은, 자기가 갖게 될 것입니다. 농장원들도 수확을 하면 군량미, 수도미 등을 국가에 바치지 않고, 개인이 모든 수확물을 처분할 수 있는 자유를 갖게 될 것입니다. 당간부라고 돈이 많다고 특혜를 받는 사람도 크게 줄어들 것이고, 인간의 기본 권리가 법으로 보장되고 존중되는 사회가 될 것입니다.
통일과 체제개혁이 성공적으로 이뤄진다면 북한 주민들은 자유와 풍요를 누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사회를 만드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남한과 해외 동포들, 국제사회의 지원도 필요하지만 역시 변화의 주체는 북한 인민들입니다. 지금보다 나은 삶, 더 많은 권리를 쟁취하기 위해서는, 북한 인민들의 의지와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오랜 대결과 독재를 끝내고, 자유와 풍요가 넘치는 한반도를 만들어가기 위해, 7천5백만 동포들이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할 것입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