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 TAR협정에 참여할 것”

김용덕 건설교통부 차관은 6일 “아시아횡단철도(TAR)는 북한의 부가가치에도 많은 도움이 되기 때문에 북한은 매우 호의적이고 긍적이며 개별접촉 등의 방식을 통해 협정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UN ESCAP(국제연합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 교통장관 회의’ 개막행사에 참가해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북한이 이번 회의에 참가할 수 있도록 여러 통로를 통해 논의했고 유엔도 실무접촉을 통해 참가를 유도했지만 여러가지 사정 때문에 참석하지 못해 아쉽다”면서 “그러나 프로젝트 자체는 북한의 경제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이번 회의 이후에라도 유엔이 개별접촉을 통해 북한 등 몇몇 불참국가의 서명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UN ESCAP의 가장 구체적인 성과인 아시아횡단철도 프로젝트에 대해 우리정부는 그동안 각국의 참여를 이끌어내는데 힘을 쏟았다”며 “이번 회의에서 정부간 협정을 체결했고 앞으로도 국경간 통관절차 등 실무적인 표준화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횡단철도의 전망에 대해 김 차관은 “해상으로 운송하는 것에 비해 시간과 비용이 많이 줄어들 게 되겠지만 궤도간격이 다른 철로를 어떻게 연결하느냐는 문제가 남았다”면서 “궤를 통일하는 것은 비용과 기술적인 측면에서 문제가 있기 때문에 컨테이너를 환적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