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 전지역 한여름 날씨

서울 낮 최고 기온이 30.2도를 기록하는 한여름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북한 각 지역도 29일 낮 평년보다 5도 정도 높은 무더운 날씨를 나타냈다.

이날 조선중앙텔레비전에 따르면 황해북도 사리원시가 30도로 가장 높은 기온을 나타냈고 평양ㆍ개성시와 평안남도 평성시는 29도 , 자강도 강계시 28도, 황해남도 해주시 27도 등을 기록했다.

중앙TV는 “오늘 낮 제일 높은 기온은 30도로 평년보다 5도 높았다”며 “내일(30일) 기온이 제일 낮은 지방은 백두산지구로 5도 정도, 기온이 제일 높은 지방은 황해북도 신계지방으로 31도 정도로 예견된다”고 소개했다.

중앙TV는 또 “내일은 지자기 날”이라며 “순환기 질병 환자들은 특별히 주의해야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