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발 전초전?…“한미동맹은 북침 침략동맹”

북한의 일방적 6자 회담 불참 선언에 이은 도발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북한의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한미 동맹에 대해 “그것의 위험성과 호전적 성격은 낱낱이 드러났다”며 “북침을 겨냥한 전쟁동맹, 침략 동맹”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북한의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신문은 ‘북침궤도로 질주하는 전쟁 동맹’이라는 논평을 통해 “우리 공화국의 평화적인 인공지구위성발사를 걸고들며 외세와 야합하여 감히 북침을 위한 군사적 모험에 나서려는 이명박패당의 망동은 날로 무분별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강변했다.

신문은 최근 남한과 미국이 전투기를 서로 바꾸어 타고 공중작전태세를 한 것을 지적하며 “공중으로부터의 선제타격을 위한 남조선과 미국의 ‘연합작전태세’의 완비를 직접 확인하고 북침전쟁공조를 더한층 강화하기 위한 책동으로서 우리에 대한 용납 못할 군사적도발이며 엄중한 적대행위”라고 주장했다.

앞서 20일 이상희 국방장관은 국회 예결특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은 그들이 지금까지 해 온대로 그들의 의도를 달성하기 위해 지상, 해상, 공중에서 국지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며 “우리 군은 모든 가능성을 대비해 한미연합 차원에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미국은 “조선반도에서의 긴장격화와 북침전쟁도발을 추구하는 위험한 호전세력”이라고 하고, 한국 정부는 “침략적인 외세에 아부굴종하면서 그의 더러운 핵전쟁 머슴군으로 서슴없이 나서는 용납 못할 매국역적무리”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신문은 “재난을 막자면 그 화근부터 뿌리 뽑아야 한다”며 “우리의 무적필승의 자위적억제력은 내외호전세력들의 그 어떤 군사적도발책동도 단호히 저지, 분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미국과 이명박 역도패당은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저들의 군사적 도발행위가 섶을 지고 불속에 뛰여드는 것과 같은 자멸행위로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무모한 군사적 소동을 걷어치워야 한다”고 신문은 강변했다.

이와 같은 북한의 반응은 향후 도발적인 행동을 취할 수 있는 명분 축적용임과 동시에 한반도 긴장격화의 책임을 한국에 떠넘기려는 의도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