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발 유일한 해결책은 개방 지원”

북한 역사를 전공한 국민대 안드레이 레코프 부교수는 “북한의 핵실험을 비롯한 적대적인 도발 행위를 저지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북한 체제의 변화를 유도하는 것이고 이를 위해선 북한 인민들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29일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에 따르면 수차례 방북 경험이 있는 레코프 교수는 최근 기고를 통해 “지금은 북한 정권이 체제 단속과 통제를 위해 무슨 일이든 해야 할 상황에 처해 있어 국제 사회를 위협하고 위험을 감수하고라도 `벼랑 끝 전술’을 동원할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레코프 교수는 “북한에선 지난 15년간 자연발생적이고 대중적인 `사설’ 시장이 국지적으로 형성돼 왔고 이들은 북한 체제의 통제에서 다소 벗어나 있다”며 “미국 등 국제 사회가 북한에 대한 지원의 형식으로 북한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해 유학시키는 등 방법으로 북한을 외부 세계에 개방시키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지원이 김정일 정권을 배불리게 하는 결과가 된다는 비판이 자주 나왔지만 과거 스탈린 독재 체제나 동유럽의 사례에 비춰보면 외부 세계의 문물이나 정보가 유입되는 것이 독재 체제에 치명타를 입힐 수 있다는 걸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거 스탈린 체제 시절인 1957년 소련에서 처음으로 학생 4명이 장학금을 받고 미국 유학을 떠났었다”며 “유학생 중 2명은 나중에 개혁 정치가로 활동하게 되고 2명 중 1명이 페레스트로이카(개혁)의 실질적인 주도자인 알렉산드르 야코블레프였다”고 소개했다.

그는 “김정일 정권이 개방의 위험성을 잘 이해하고 있고 독재 체제를 개방시키는 일이 말처럼 쉬운 것은 결코 아니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조그마한 노력들이 모여 북한 사회를 개방시키고 인민들을 변화시키는 일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