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합조개 수입했다”며 업체 임직원 체포

일본 정부가 대(對) 북한 제재조치로 북한산 물품의 수입을 전면 금지한 가운데 해상보안청과 야마구치(山口)현 경찰이 당국의 허가없이 북한산 대합조개를 수입, 중국산으로 속여 판매한 혐의로 야마구치현의 수산업체인 ‘도엔(騰遠)무역’의 사장과 직원 등 8명을 체포했다.

이 업체는 중국 선적 화물선을 전세내 북한 항구에서 대합조개 55t 가량을 선적한 뒤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下關)항으로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다.

도엔무역측은 그러나 중국산 대합조개를 주문했으며 북한산을 주문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지난주 중국 선적 화물선의 선장과 선원들을 체포했으며 도엔무역 등 2개 회사를 수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