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학가, 보안원 쫙 깔려”…’리비아 소식’ 차단

북한 주민들 사이에 중동 민주화 혁명 소식이 확산되자 당국이 집전화와 휴대전화를 차단하고 감시를 강화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5일 보도했다.


RFA는 양강도 혜산시의 대학생을 인용해 “아프리카와 중동의 나라에서 연쇄적인 주민폭동이 일어나 정권이 뒤집히고 있다는 소식이 크게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함경북도 회령시의 소식통도 “(당국이) 휴대전화를 차단한 것은 물론이고 간부들을 제외한 일반인들의 집 전화도 당분간 차단한다는 방침”이라고 RFA에 말했다.


특히 당국은 대학가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혜산시 대학생은 “각 대학마다 1명씩이던 보위지도원을 4명씩으로 늘이고 대학담당 보안원들을 새롭게 배치해 대학생들을 일일이 감시하고 있다”고 RFA에 전했다.


방송은 “대학들이 자체로 진행하던 기숙사 점검까지 보위원·보안원들이 직접 참가해 학생들의 동태를 살피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러한 감시 조치가 대학생들의 의문을 자극, 오히려 중동 민주화 시위소식을 확산시켰다”고 말했다.


RFA는 중동 민주화 혁명 소식의 진원지는 리비아에 나가 있는 일꾼들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부분 노동당 외교부와 또는 관련 간부들의 친인척인데, 이들이 소식을 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렇게 전달된 소식은 핸드폰과 집전화로 다시 퍼지게 됐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북한 당국이 집전화와 휴대전화 차단에 나섰다는 것이 RFA의 설명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