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풍그룹, 中은행과 100억弗 대북투자의향서 체결

중국 국가개발은행이 북한 주도로 설립된 다국적 투자회사인 대풍국제투자그룹(이하 대풍그룹)과 손을 잡고 총 100억불달러의 투자기금을 조성해 북한에 진출하는 중국 기업을 지원키로 의향서를 체결했다고 대풍그룹측이 13일 밝혔다.

배경환 대풍그룹 한국 및 문화담당 부총재는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지난 9일 양측이 투자기금 조성에 관한 협약서에 정식 서명했으며 앞으로 대풍그룹을 통해 북한에 진출하는 중국 기업들이 자국 정부의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의향서에 따르면 중국은 대풍그룹과 투자계약을 체결해 북한의 도로, 철도, 항만 등 주로 SOC 분야에 진출하는 자국 기업에 대해 100억달러에 달하는 기금을 지원키로 했다고 배 부총재는 전했다.

그간 중국은 중소기업 해외시장 개척기금을 만들어 대북수출 분야의 중소기업에 무역금융 등 형식으로 자금을 지원한 적은 있지만 순수하게 대북투자만을 염두에 두고 전용기금을 조성키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투자 전용기금 조성에 따라 중국 기업의 대북진출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 부총재는 “대풍그룹은 이번 협약과 별도로 북미 관계정상화 이후 외자유치의 투명성과 안정성을 확보한다는 목적에서 다자가 참여하는 국제금융기구인 가칭 ‘조선개발은행’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한국도 참여 의사가 있다면 북한에는 부족한 선진금융 노하우와 자본을 제공하고 방식으로 투자지분 규모에 따라 총재국의 지위로까지 참여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대풍그룹은 북한에서 국방경제를 담당하는 제2경제위원회와 대외경제협력추진위원회가 주축이 돼 홍콩에 설립한 다국적 투자회사로 지난달 20일 중국의 3대 철강업체인 탕산(唐山)강철과 다탕(大唐)발전과 북한의 김책공업구에 연산 150만t 규모의 제철소와 60만㎾급 석탄발전소를 세우기로 각각 의향서를 체결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