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표단, 북일적십자회담 위해 선양 도착

북한 대표단이 오는 3일 개최되는 북일 적십자 실무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1일 회담 개최지인 중국 랴오닝성 선양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니혼게이자 신문 등에 따르면 리호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서기장과 유성일 북한 외무성 일본과장 등 4명으로 구성된 북한 대표단은 이날 정오께 평양발 고려항공으로 선양공항에 도착해 곧바로 숙소로 향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 2012년 8월 이후 처음 열린다.

리 서기장은 “우리 쪽에서는 적십자 일꾼 2명, 외무성 일꾼 2명 등 총 4명이 참가한다”며 “회의 의제는 공화국(북한) 경내에 있는일본인 유골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회담에서 북일 정부 간 접촉이 이뤄지는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일본 측은 이번 적십자회담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북일 국교 정상화등의 문제를 다루기 위한 북일 당국 간 비공식 협의를 모색하고 있다는 게 일본 언론들의 분석이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