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선개입, 체제 도움되는 후보 당선시키려는 것”

새누리당은 5일 연일 계속되고 있는 북한의 노골적인 대선개입에 대해 “(북한의) 선거개입 의도는 김 씨 체제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형환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은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해서는 비방이나 비판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면서 “노동신문은 남한신문을 인용하는 형식으로 ‘다음 대통령으로 가장 적합한 인물로 지목했다’고 숨은 의도를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안 대변인은 “북한의 대선 개입 보도를 보면 지난 2007년 대선 때에는 월평균 52회였지만 이번엔 월평균 143회에 이른다”면서 “북한은 자신들에게 유리한 후보가 당선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국내 종북세력에 대해 그는 “대선 국면을 남남갈등의 장으로 만들 수 있다”면서 “북한의 이익이 자신들의 이익으로 생각하는 종북세력의 정치적 판단에 대해 우리는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철우 새누리당 원내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대한 문재인·안철수 후보의 분명한 입장을 요구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 심재권 외통위 간사는 ‘남북기본합의서 부속합의서에 NLL은 남북이 협의한다고 하고 있으므로 NLL은 위치 변경이 가능하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면서 “이는 NLL을 변경할 수 있다는 민주당의 입장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NLL 포기가 헌법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이는 명백한 헌법 위반”이라면서 “만일 대통령이 NLL을 후퇴시킨다면 이는 헌법상 ‘영토 보전과 헌법 수호의 책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6·25당시 서해 전역의 제해권은 연합군이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NLL은 우리측의 양보로 정해진 선이고 북한도 이를 반대할 이유가 없었다”면서 “NLL은 시종일관 남북간 합법적 경계선으로 유지돼왔고 앞으로도 철저히 사수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