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사 제재거부 후 퇴장에 볼턴 발끈”

존 볼턴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제재 거부를 밝힌 뒤 퇴장해버린 박길연 주 유엔 북한대사의 언행에 발끈, 언성을 높이다 러시아와도 신경전을 벌였다.

볼턴 대사는 박 대사의 행동을 보고 흥분, 지난 1960년 당시 러시아 지도자였던 니키타 흐르시초프서기장이 신고 있던 신발을 벗어 연단을 두드렸던 것을 떠올리게 한다며 유엔은 북한을 축출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비탈리 추르킨 러시아 대사는 안보리 의장인 오시마 겐조 일본 대사에게 볼턴 대사가 “흥분한 상태라도 적절치 못한 비유를 사용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 사사건건 격돌했던 과거 미소 냉전시대 유엔의 모습을 연상시키는 장면을 연출했다.

앞서 추가적인 압력이 있으면 이를 전쟁선포로 간주하겠다고 말한 뒤 안보리 회의장에서 나가버렸다.

박 대사는 안보리 회의장 주변에서 기다리던 취재진들 앞에서도 북한의 핵실험은 미국의 핵위협과 적대정책에 따른 정당한 행위라고 주장하면서 이중기준을 적용해 공평성을 상실한 채 제재를 결의한 안보리에 대해 “갱단 같은 행위”라고 격하게 비난했다.

한편 오시마 일본 대사는 박 대사의 제재거부 선언에 놀랐지만 전혀 예상한 못한 반응은 아니라면서 “북한은 지난 7월 미사일 발사에 따른 결의 채택 때에도 지금과 같은 행동을 보였다”며 불쾌감을 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