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변 조선신보 “대결노선 분쇄 목적”

북한이 1월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대남 “전면대결 태세” 진입을 선언한 것은 남한의 대북 “대결노선을 짓부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6일 주장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이 신문은 이날 ’대결구도의 원흉 – 북남합의 백지화한 남측 당국’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말하고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은 그러나 민족사의 시계바늘을 되돌리려는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천명하고 있다”며 이는 “6.15, 10.4에 수표(서명)한 최고사령관(김정일)의 뜻을 받들어 움직이는 군대로서 본분”이라고 말했다.

조선신보의 이러한 주장들은 현 남북 대립의 책임이 북한에 있는 게 아니며,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 등 북한의 대응은 “남측의 적대심과 도발에 대한 대응”이라는 논리를 내세우기 위한 것이다.

신문은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은 한반도의 정전체제로 인해 남북대립의 표출이 “단순한 설전”에 머물지 않는 “군사적 대치의 현실을 직시”한 데 따른 “자위적 조치”라고 주장하고, 북한 군부는 “불의의 충돌에 만전을 기하는 입장”에서 “남측이 방아쇠에 손가락을 먼저 걸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었다”고 강변했다.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에 이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성명은 총참모부 성명을 “법적으로 담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신문은 말하고, 조평통의 남북간 정치.군사적 대결상태 해소와 관련한 모든 합의들의 무효화 선언은 “북남합의를 (북한이) 솔선 버리겠다는 말”이 아니라 남한 정부의 “대북 대결노선에 의해 합의가 사문화”된 남북관계의 “현실을 정식으로 확인했을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한편 조평통을 “북남관계 문제에서 나라를 공식대변하는 기관”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