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변 조선신보 “北, 경제부흥 환경 담보 필요”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1일 북한이 최근 군사적 강경입장을 취하는 것은 “전쟁억제력에 의거하여 경제부흥의 환경을 계속 담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2012년 구상> 지키는 군사적 대응’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이 2012년 “강성대국의 대문”을 연다는 목표의 전제는 “경제부흥을 위한 평화적 환경”의 조성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따라서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은 강성어조로 일관돼 있지만 그 취지는 적대국이 주장하는 ‘의도적인 긴장격화 행위’가 아니라 전쟁기도에 사전 경종을 울리는 억제력의 관점에서 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전쟁억제력에 의거하여 경제부흥의 환경을 계속 담보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한 일은 아니다”고 말하고 “그러나 적대 쌍방이 전투동원 태세에 진입하여 우발적 충돌의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다른 선택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북한이 “2012년 구상의 본격적인 구현 단계”에 들어선 상황에서 “조선(북한)에 ‘냉전식 대응’을 강요하고 있는 것은 적대국”이라고 거듭 북한의 ‘자위적’ 입장을 주장하고 “모순의 격화가 무력충돌을 촉발하는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유일한 방책은 군대가 나서서 대항책을 강구하는 것이라고 조선은 판단하고 있는 듯 하다”고 말했다.

북한 입장에선 “대외관계의 개선도 경제부흥을 위한 불가결의 과정인데, 현재의 긴장국면은 적대국의 도발이 조선을 강경대응으로 떠밀고 있는 구도”라는 것이다.

신문은 또 “일부 언론은 (북한의) 위성발사마저 미국을 겨냥한 ‘제한된 도발’로 해석하지만, 조선은 틀림없이 자기가 세운 경제부흥의 시간표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하고, 그럼에도 미사일 요격론이 나오기 때문에 북한 입장에선 “금후의 시간표를 고려할 때 ‘위성 요격’에 대한 대응타격을 미리 언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북한의) 군대가 전면에 나선 강경입장의 표명”에 대해 한미 합동군사연습 “기간과 결부된 일과성의 현상”이라거나 “미국을 대화에 끌어내기 위한 흥정”으로 보는 것은 ‘낙관론’이라고 규정하고, “대결구도를 해소하는 적대국의 조치가 없으면 긴장국면은 장기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