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남특수공작 책임자 유기순, 중국에 극비리 잠입”

북한의 대남 특수 공작 책임자인 대외연락부 유기순 부부장이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북한 대사관 인근 안가에서 적어도 26일까지 극비리에 체류중인 사실이 알려졌다고 중앙일보 인터넷판이 28일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유 부부장의 베이징 방문 목적은 아직까지 알려져 있지 않으나 중국 당국의 공식 초청에 의한 방문은 아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그가 이명박 대통령의 방중 하루 전까지 안가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져 그의 방중 목적이 의문시되고 있다.

유기순은 2006년 적발된 ‘386 운동권 출신 간첩협의 사건’(일명 일심회 사건)과 관련, 징역 7년을 선고 받고 복역중인 장민호(46, 미국 이름 마이클 장)를 베이징의 북한 안가 둥쉬화위안(東旭花園)에서 만나 지령을 내린 인물이라고 신문은 소개했다.

중국내 북한 소식통은 “유 부부장이 최근 항공편이 아닌 철도편을 이용, 베이징으로 넘어온 사실이 파악됐다”며 “유기순은 숙소도 호텔이 아닌 민박 형태의 안가에 머무는 등 특이한 동향을 보이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는 “대외연락부 부부장 수준의 북한 첩보기관의 고위 인사가 외부로 나오는 경우가 드물다”면서 “대외연락부는 대남 관련 업무를 하지만 통일전선부처럼 공개적인 활동을 하지 않기 때문에 유 부부장이 남북대화를 위해 온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오히려 그가 남한 지하망에 접선, 2006년 일심회 사건으로 붕괴된 대남 조직을 재건하기 위한 공작을 시작한 것일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에 동행한 인물 중 이(조직 재건)에 필요한 인물이 포함됐으며 그 남한 핵심인사를 대상으로 포섭을 하려 할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의 방중 기간과 겹친다는 점에서 테러 등 엉뚱한 행동을 벌일 수도 있겠지만 현실성은 매우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대외연락부는 대남 공작의 주무부서로 간첩 교육 및 남파, 남한 내 지하당 구축 등과 함께 조총련 활동도 관장하는 특수조직이다. 부장은 강관주가 맡고 있다. 김정일의 전처 성혜림(成惠琳)의 언니인 성혜랑(成惠瑯)의 아들 이한영을 살해한 것도 대외연락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