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남기구, 6월항쟁 20주년 대변인 담화 발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은 6.10민주화운동 20돌을 맞아 “6월항쟁 정신으로 미군을 몰아내고 친미보수세력을 매장하기 위한 정의의 성전”을 촉구했다고 9일 평양방송이 보도했다.

조국전선 중앙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6월인민항쟁은 미제의 식민지 통치와 친미 군부독재세력에 심대한 타격을 주고 반미 반파쇼 민주화 투쟁에서 새로운 전환의 계기를 열어 놓았다”고 말하고 “그러나 외세없는 자주의 새 세상, 파쇼독재가 없는 민주의 새 사회에서 살려는 남조선 인민들의 염원은 아직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담화는 이어 “미국은 오늘도 남조선에서 주인행세를 하며…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통일을 악랄하게 방해하고” 있고 “한나라당을 비롯한 친미보수세력에 정권강탈 책동을 적극 밀어줘 친미 파쇼독재 체제를 부활시키고 6.15통일시대의 흐름을 차단하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그러나 “6.15의 빛발아래 자주 민주 통일은 확고한 대세의 흐름으로 됐으며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려는 어떤 시도도 참패를 면치 못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