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대남기구 “南 집권세력 북남관계 파국으로 몰아가”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은 2일 “남조선(남한)의 현 보수집권 세력이 자주와 통일, 평화 번영으로 나가는 대세의 흐름에 정면 도전하면서 북남관계를 대결과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3일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조국전선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제주 4.3사건 60돌을 기념한 담화에서 이 같이 말하고 “최근 남조선 당국자들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전면 부정하면서 우리를 선제 타격하겠다는 폭언까지 거리낌없이 떠벌리고 있는 것은 이명박 정권의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이며 반평화적인 정체를 더욱 똑똑히 드러내 놓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국전선 대변인은 또 남한 정부가 “미국의 반공화국(반북) 적대시 책동”에 적극 추종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남조선 집권 당국의 무분별한 반공화국 대결책동으로 오늘 조선반도에는 언제 새 전쟁의 불집이 터질지 모르는 극히 엄중한 사태가 조성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