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 창건일 맞아 도발정황 없지만 언제든 가능”

정부는 10일 북한이 당(黨) 창건 기념일을 계기로 대형 도발을 할 가능성에 대해 “언제든 가능하다”면서도 (현재)특별한 정황이 파악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핵이든 미사일이든 언제든 도발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파악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그 외에 특별히 시점 등과 관련한 특별한 동향은 파악된 바 없다”면서 “항상 예의주시하고 있고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당 창건일 71주년을 맞은 북한 내부 움직임에 대해 “특별한 것은(동향은) 없다”면서 “보통 당 창건 65주년, 70주년 등 정주년(0 또는 5로 꺾어지는 해)에는 북한이 열병식, 중앙보고대회 등을 진행하지만 올해는 기념할 만한 해가 아니기 때문에 통상적 수준의 행사 외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