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국 NGO에 철수통보 시작

북한 당국은 국제기구와 비정부기구(NGO) 주재원들에게 철수통보를 시작했으며, 이들 기구는 북한당국의 활동중단 요구에 `이해할 수 없다’며 당혹해 하고 있다.

2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1997년부터 식량증대 사업을 벌여온 아일랜드 NGO인 컨선(Concern)의 아시아지역 책임자 앤 오마호니(Ann Omahony)씨는 컨선이 수년 전부터 북한에서 영농환경 개선과 산림보호 사업 등 개발지원사업을 중점으로 펼쳐왔다면서 개발지원사업으로 변경을 요구하는 북한측의 입장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오마호니 씨는 북한당국이 인도적인 지원은 끝날 때가 됐으며 이제 개발지원을 시작해야 할 때라며 북한에서 활동하는 컨선 직원을 12월31일까지 철수시키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북한인 직원들에게 업무를 인계한다면 활동을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도 전달받았다며 그러나 북한인 직원들은 북한당국이 고용한 정부사람이기 때문에 그들에게 업무를 인계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급히 북한을 방문, 큰물피해대책위원회 관계자와 만나 이 문제를 논의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며 북한측과 합의점을 찾기 위한 논의를 계속하겠지만 북한당국이 단체 직원 철수를 굽히지 않는다면 북한에서 활동을 접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1999년부터 북한에서 식량증산과 위생사업을 펼치고 있는 프랑스의 NGO 트라이앵글 제너레이션(Triangle Generation)의 북한 담당자인 파트릭 발블루건(Patrick Valbluggan)씨도 오래 전부터 식수개선사업 등 개발지원을 해 온 트라이앵글에 갑자기 개발지원 전환을 요구하며 직원 철수를 요구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북한이 몇주 전 뚜렷한 설명 없이 올해 말까지 직원 철수를 요구했다고 그는 전했다.

북한에서 식량증대와 산림보호 사업을 추진해온 독일 NGO인 저먼 아그로 액션(German Agro Action)의 마림 에이벌(Marim Aberle) 공보관은 아직 북한당국으로부터 아무런 통보도 받지 못했지만 다른 NGO의 직원 철수 문제를 알고 있다면서 11월 있을 북한측과 논의에서 이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식량지원과 모니터링 활동 종결 요구를 받은 세계식량계획(WFP)의 제럴드 버크(Gerald Bourke) 대변인은 북한이 식량부족 현상은 여전하며 만성적 영양실조에 고생하고 있는 어린이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들을 위한 긴급식량 지원은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