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국, 3년내 日 상품 모두 없애라”

▲ 중국 단둥 세관

북한 당국이 최근 일본의 대북제재를 이유로 자국내 일본 상품 거래중지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 소식통은 26일 “북한 당국이 최근 평양을 비롯해 전국에 3년 이내에 일본 상품을 없애라는 내부지시를 내렸다”면서 “일본 상품인 자동차와 자전거를 비롯해 가전제품, 식료품(간장, 된장, 라면) 담배 등을 거래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그동안 6자회담 등에서 일본의 태도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었다”면서 “특히 일본이 최근 대북제재를 연장한 것 때문에 이같은 조치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동안 일본은 북핵 6자회담에서 납북자 관한 정보를 북한이 제공하기 전에는 대북지원을 거부한다는 입장을 보여왔으며, 지난 10일에는 대북제제 조치를 6개월간 연장한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북한 내에서 중국 및 한국 상품이 각광을 받고 있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소식통은 “일본 상품의 거래가 중지돼 중국 상품뿐 아니라 한국 상품에 대한 북한의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단동 세관 관계자가 최근 한국 상품을 비롯해 중국산 냉동탑차와 화물자동차의 수입이 늘어났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일본 중고 자동차와 냉동탑차는 중국산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성능도 우수해 인기가 높았다”면서 “그러나 북한당국의 지시 때문에 무역업자들이 일본 상품 구입을 꺼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또 “최근 단동에는 한국의 ‘천냥(천원) 마트’를 모방한 ’10원(한화 1300원) 마트’가 생겼다”며 “10원 마트의 상품은 모두 한국산이며, 주 고객은 북한무역업자다”고 밝혔다.

소식통에 의하면 북한으로 잘 팔리는 상품은 반찬그릇과 도시락, 각종 신발, 옷 등이다. 또한 한국산 가전제품도 한국말로 쓰인 라벨을 떼어내고 북한에 들어가고 있으며, 특히 한국산 밥솥 ‘쿠쿠’가 북한 주민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