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국 “중국에서 南사람 접촉말라”

북한이 적극적인 보안 유지를 위해 북-중을 오가는 북한화교들에 대한 본격적인 통제에 나섰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9일(현지방송) 보도했다.


방송은 “남북관계가 긴장상태에 접어들면서 북한 보안당국이 중국을 오가며 보따리 장사를 하는 북한화교들의 단속에 나섰다”며 “이들에게 중국에 있는 남한사람들과 일체의 상거래는 물론 접촉도 하지 말라는 금지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북한과 광물무역을 진행하는 중국 조선족 사업가 민수호(가명)씨는 “북한 대방으로부터 위와 같은 소식을 전해들었다”면서 “민간인들의 정상적인 상거래까지 막는 이런 조치는 속 좁은 처사”라고 비난했다.


북-중을 오가며 보따리 장사를 하고 있는 평양 거주 화교 진모 씨도 “출국비자를 해주는 보위부에서 남조선 사람들과 접촉하거나 거래하다가 발각되면 다시는 중국에 다니지 못하게 된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고 말했다.


진씨는 이와 같은 조치로 남한 물건이 아니면 장사할 수 없기 때문에 남한 물건 구매는 중국 조선족과 통해 해야 하고 상표도 더 철저히 제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출신 화교 정모 씨는 “언제는 북조선당국이 화교들에게 남한 사람들과의 거래를 허용한 적이 있었냐”며 “천안함사건과 관련한 맞대응조치라기보다 남한에 북한 내부사정이 전해지지 않도록 입단속 시키려는 목적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조선족 오모씨는 “이와 같은 분위기에도 중국 내 남한상품 시장에는 큰 변화가 없다”며 “북한 손님들이 물건을 구매해가는 양이 눈에 띄게 줄어들지 않았다. 앞으로도 장사에 큰 영향을 받을것이라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 씨에 따르면 북한에서 남한 물건은 상류층들이 주로 사용하며 또 이윤도 많이 나는 장사이므로 화교를 비롯한 북한 상인들에게는 포기할 수 없는 매력적인 상품이다.


방송은 “남한상품에 대한 북한구매자들의 수요가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