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국 “여대생 성매매 단호한 대책 세워라”






▲北 압록강변 여성들(기사내용과 무관)
북한 당국도 최근 젊은 여성과 여대생들의 매춘행위에 심각성을 느끼고 이와 관련한 단속과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NK가 28일 확보한 북한 인민보안부 명의 문건 내용에는 ‘여성들이 매음행위로 돈벌이에 나서고 있는 문제에 대한 대책’이라는 제목으로 매춘행위와 마약에 대한 단속 강화를 지시하고 있다.


이 문건 올해 7월 경에 시도당과 지방 인민보안서에 배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건은 “나이 어린 여성과 여대생까지 매음행위에 나서는 비사회주의적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의견이 제기된 바 있다”면서 “이러한 현상을 극복하기 위한 단호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적고 있다.


문건은 “출퇴근 시간에 버스정류장과 기차역에서 집단적으로 매음행위에 나서는 모습이 목격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행위에 법 일꾼들은 일말의 동정과 양보를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매춘뿐만 아니라 마약에 관련해서도 “비법적으로 마약을 사용하거나 유통하는 행위도 증가하고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면서 “마약질을 하는 현상을 극복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인민보안부가 이러한 문건을 제작 배포한 것은 그만큼 북한 젊은 여성들 사이에 매춘과 마약이 확산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


북한 내부소식통들에 따르면 화폐개혁 이후 일자리 기반을 잃은 젊은 여성들이 대거 매춘행위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매춘을 죄악시하는 도덕적 금기마저 해체되는 분위기라고 한다.


또한 북한 당국도 성매매가 불법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강력한 처벌 의지를 드러내왔지만 이미 광범위하게 퍼진 조건에서 뚜렷한 근절 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내부의 전언이다.


지방에서는 1주일에 1회 정도 종합경기장에서 공개재판을 진행해 성매매 여성과 성매수 남성에 대한 비판 여론을 조성하지만 검거된 여성들은 개인집에서 1인이 성매매를 하는 경우이고 여관에서 대규모로 하는 성매매는 거의 단속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현장에서 활동하는 보안원들이 뇌물을 받고 소위 ‘업소’ 성매매는 봐주기 때문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