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국, 알곡 허비하는 밀주제조 집중 단속”

최근 북한당국은 밀주와 건 식품 제조업자들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국영단위의 식료 가공업체들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집중검열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K지식인연대는 30일 현지 소식통이 “10월 13일부 방침에 따라 개인밀주와 건 식품 제조를 철저히 금지할 데 대한 방침이 주민들에게 하달되고 집중단속에 들어갔다”고 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소식통에 따르면 방침에는 전국적으로 개인밀주와 건 식품으로 인하여 허비되는 알곡량은 연간 100만 톤이 넘는다고 지적하고 양곡허비를 막는 것은 인민생활 향상과 맞닿은 애국애민사업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또한 술 풍(여럿이 모여 앉아서 자주 술판을 벌여 놓고 지나치게 마시며 노는 기풍)과 허례허식 현상이 사회에 만연해가고 있음을 비판하고 당 조직과 근로단체들에서 교양사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소식통은 “평안북도 보안국(경찰청)에서는 경제감찰과(감사과) 소속의 검열구루빠(그룹)를 조직하고 단속에 착수하였다”며 “이번 검열은 해당 보안서들이 자기단위에 대한 검열과 함께 도별 교차검열형태로 나뉘어 진행하며 기간은 12월까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단속대상은 공장, 기업소에서 가축을 목적으로 알곡을 사들여 술을 생산하는 식료가공업체들과 개인주택에서 밀주 제조자와 과자, 엿, 사탕을 만드는 주민들”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지난 25일 신의주시 신암리 보안서(경찰서)에서 6명의 밀주업자들의 가택을 수색하여 술 제조기와 제조를 위해 장만했던 알곡을 압수하였고 주인들을 보안서로 압송했다. 또한 이번 검열에 신의주시 유리병공장 지배인이 식료가공반에 지시하여 불법으로 가축을 키우면서 밀주업을 시켰다는 혐의로 구속됐다”며 그 예를 들었다.

소식통은 “이번 단속대상에 선정된 주민들의 대다수는 생활이 어렵고 밑돈(밑천)이 없어 장사를 못하는 영세민”이라며 “이번 조치에 대한 주민들의 반발이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