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국 수해지역 강도사건은 ‘외면’, 탈북감시만 ‘급급’”

북한 함경북도 수해 피해 지역으로 타 지역 주민, 돌격대, 군인들이 잇따라 파견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당국이 탈북과 내부 동요 확산 차단을 목적으로 감찰 및 감시 요원을 대폭 늘린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아수라장이 된 두만강 지역에 도, 시, 군 보안서(경찰) 요원이 대거 투입됐다”면서 “이들의 주요 임무는 파견된 건설자들의 탈북을 사전에 차단하는 것으로, 이에 대대적인 감시·순찰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또한 보위부 전파탐지 요원들도 대거 투입돼서 손전화(핸드폰)를 통해 외부와 통화하는 것도 단속하고 있다”면서 “정보가 새어 나가는 것을 사전에 철저히 막겠다는 것으로, 당국이 연선 봉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북한이 함북 수해 지역에 총동원령을 내리면서 10만 명을 북중 국경과 접한 지역에 파견한 것에 따른 후속 조치로 보인다. 상호 감시 체계를 구축해 놓으면서도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겠다는 의도다.

인민애를 과시하기 위해 인력 파견을 결정했지만, 대량 탈북 사건이 발생하거나 숨기고 싶은 정보가 유통될 경우 오히려 충성심이 하락하는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주민들 사이에서는 당국에 대한 불만이 이미 확산되고 있다고 한다. 복구 과정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관리해야 할 보안서 인력들이 국경 지역 감시에 집중하면서 주민들은 강도 사건에 무방비로 노출됐기 때문이다.  

또 다른 소식통은 “최근 회령시 신학포 마을에 파견된 돌격대원 5명이 민가를 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이렇게 밤에는 복구 인력이 도둑으로 돌변하고 있는데, 당국은 이에 대한 대책은 제대로 세우고 있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돌격대들은 ‘국가 지원은 하나도 없고 모든 것을 자체로 하라고 하는데 어쩌겠느냐’라고 항변한다”면서 “때문에 주민들은 복구 인원 파견 소식에 ‘10만 명의 도둑이 몰려온다’ ‘앞으로 전쟁이 시작된다’면서 달가워하지 않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주민들은 피해가 발생한 지 열흘이 지나도록 복구엔 관심 없고 핵 실험을 단행한 당국의 처사를 두고 ‘주민 생명 안전엔 전혀 관심 없다’며 불만을 털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며칠째 내린 폭우로 인명피해가 속출했지만 당국은 내부동요가 우려돼 지역 봉쇄에만 신경 썼다”면서 “하지만 지난 9일, 당국의 핵 시험(실험) 발표가 전해지자 피해 지역 주민들은 ‘우린 죽든 말든 상관없냐’는 불만이 거셌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피해지역 주민들은 ‘핵개발에 드는 비용이면 수해를 얼마든지 막는다’며 당국의 정책을 비난한다”면서 “당국은 수해지역 주민들 불만을 감지하고 마지못해 복구인력을 해당지역에 파견한 것 아니겠냐”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