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국, 뉴욕필 공연보게 직장.학교 조퇴시켜”

뉴욕필 교향악단의 평양공연이 열린 26일 북한 당국은 대부분의 직장과 유치원을 포함해 모든 학교들에서 1시간 일찍 조퇴를 시켜 오후 6시부터 TV를 통해 생중계된 공연을 시청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미동포 온라인 매체인 민족통신은 28일 뉴욕필 공연 취재를 위해 방북한 특파원의 평양발 기사에서 “이북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방북한) 재미동포들을 만나기 위해 호텔을 방문한 이곳 가족들은 모두가 하나같이” TV를 통해 공연을 관람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 통신은 “재미동포의 친척인 이곳 한 예술계 여성”은 이번 공연이 “문화교류지만 정치적인 의미가 더 큰 것같다. 우리는 지금까지 미국을 미치갱이(미치광이)로 생각해왔지만 미국의 1류 교향악단이 우리 공화국(북한)에 와서 우리의 애국가를 연주하는 것도 감격”했다고 말하고 “두 나라의 애국가가 울려퍼지고 ‘아리랑’이 하늘에 울릴 때는 통일조국의 서막이 열리는 기분을 가졌다”는 소감을 밝혔다고 전했다.

“과학기술분야에서 일한다는 40대 중반의 평양시민”은 뉴욕필의 공연을 보며 “마치도 조미관계가 하나로 되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고 민족통신은 전했다.

또 “커피숍의 한 봉사원 여성”도 “적대국가인 미국의 예술인들이…우리의 애국가를 연주해주고 우리 관현악곡 ‘아리랑’을 연주할 때 긍지감을 갖게 되었다”며 “이 공연을 보면서 조미관계가 좋아질 것 같은 생각도 해보게 된다”고 말했다.

민족통신이 전한 이러한 평양시민들의 반응은 뉴욕필 공연에 대해 북한 당국이 부여하는 정치적 의미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