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국이 배 단속해도 (도망)갈 사람은 간다”

북한 당국이 수산 부문에서 사용되는 전마선들과 범선(중형 어선)들에 대한 등록 검열 사업을 강화 하고 있다.

이달 1일 함경북도 김책시에서 11명의 주민들이 바다를 이용해 탈북해 한국에 입국한 사건과 관련해 김정일의 지시로 고기배 등록과 운영질서를 바로 잡기 위한 수산부문 일꾼 협의회가 함경북도 해상 감독처 회의실에서 열렸다고 NK지식인연대가 이달 초 전했다.

협의회에는 특수기관(군부와 당기관)을 비롯해 수산부업을 진행하고 있는 모든 단위의 일꾼들이 참가해 국가적으로 지정되어 있지 않는 어선정박장들과 특수기관들의 무질서한 입출항 질서에 대한 비판이 진행되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특히 군부나 당 연락소를 비롯한 특수기관들이 어선 정박장을 따로 정하고 해안경비초소의 검열 없이 자유출항하는 현상에 대한 비판이 적극 제기됐다는 것.

북한 국방위원회 조사한 바에 의하면 현재 함경북도 청진시 동항과 서항, 어항만 해도 해안검열초소의 검열없이 무단출항하는 곳은 10군데다.

회의에서는 또 청진시 서항 5호 부두에 위치해 해안연선 봉쇄를 위한 감시시설과 해안 경비정들에 대한 검사, 수리를 진행하고 있는 9군단 봉쇄수리소의 어선정박장의 20여척 불법 운영 어선들도 도마 위에 올랐다고 한다.

이 소식통은 “이번에 탈북민들을 싣고 출항한 어선이 바로 이 특수 운영 선박장에서 떠났으며 이 외에도 금년 여름 함경북도에서 탈북을 시도하다가 해안 경비정에 단속돼 잡힌 배도 여러 척이어서 그때마다 수산부문은 비상이 걸린다”고 알려왔다.

소식통은 “이번 회의가 11명의 탈북자들때문이라는 공식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참가자들은 모두 이 사건을 계기로 열리는 협의회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대다수의 참가자들이 “통제를 강화한다고 해도 이 넓은 바다를 다 막을 수는 없으니 갈 사람은 아무래도 간다”며 이번 탈북사태에 대해 전혀 놀라움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