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당국과 대화로 인권문제 해결하겠다”는 北인권특별보고관

“대화, 대화, 대화….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사진)은 22일 데일리NK와 국민통일방송과의 공동 인터뷰에서 20분간 끊임없이 북한 당국과의 대화를 강조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임기 중 국제사회와 북한 간의 소통을 가능케 하는 연결고리 역할을 하고 싶다”면서 “북한 당국자들과 (인권 문제 등을 놓고) 대화하고 교류하는 게 북한 주민들의 이익을 증대시키는 데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임기 초부터 북한 당국자들과의 교류 필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하면서 대화를 통한 인권문제 해결 구상을 내비쳐온 바 있다.

그는 “며칠 전 북한 측 관계자가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본인과 소통하기 위한 채널을 열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면서 “이는 곧 북한 당국 차원에서 (유엔 측과의)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수 있다는 일종의 표시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또 “아직까지 북한인권특별보고관으로서 북한 당국과 대화하는 건 쉽지 않겠지만, 본인 역시 아르헨티나 인권 변호사로 활동한 바 있으니 개인 차원에서 북한 당국과 (북한인권 문제에 관한) 소통 채널을 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으로서, 그리고 인권을 말하는 사람으로서 절대 북한과의 소통이 북한 입장만을 반영하거나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면서 “특별보고관으로서의 임기가 6년이니 (북한 당국과의 대화 구상은) 장기적으로 생각하고자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또 북한 김정은을 포함한 지도부에 북한인권 유린 책임을 묻고, 그들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해야 한다는 주장 등에 대해 “현재 북한 반(反)인도범죄 책임 규명 이슈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다만 북한 누구에게, 어떤 방법으로 책임을 물어야 할지 효과적인 방법을 찾기 위해선 점진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선 현재 북한인권 책임규명 방안을 모색하는 독립 전문가 그룹이 방한, 탈북민 및 유관 단체 등과의 면담을 거쳐 보고서를 작성하고 이를 내년 3월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진다.

아울러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 인권 개선을 거듭 촉구해온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 노동자들의 인권 개선을 위해서는 그들을 자국에 파견시킨 당사국들의 협조가 필요하고, 북한 노동자들의 입장 또한 고려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저 돈을 벌기 위해 나왔던 북한 노동자들이 갑작스럽게 파견이 취소됨으로써 입을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 역시 특별보고관으로서의 책임이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한편 킨타나 보고관은 이날 오후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국내외 기자들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방한 일정에 대한 소감과 향후 활동 방향을 소개했다.

그는 “방한 일정 중 최근 몇 달 사이 한국에 입국한 탈북민들도 만났다. 북한을 떠나 긴 시간 녹록치 않은 여정을 거친 탈북민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으며 깊은 감명을 받았다”면서 “이들이 탈북을 결심할 정도로 북한에서 인권 침해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여성 탈북민 대다수는 인신매매 피해 경험이 있었고, 중국인 남성과 낳은 아이를 중국에 두고 온 경우도 있었다”면서 “또 강제 북송이 여전히 이뤄지고 있으며, 북한 행정시스템 전반에 부패가 만연하다는 것도 탈북민 증언을 통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자회견 중에도 북한 당국자들과의 대화 필요성을 피력했다. 그는 “전임 북한인권특별보고관들이 북한과 교류하는 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는 것을 인정한다”면서 “아무래도 유엔이 북한인권 책임 규명을 주요 의제로 두고 있는데, 이 때문에 북한 당국과 대화를 이어나가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게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그는 “특별보고관으로서 책임 규명 의제를 계속 이어나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동시에 북한 당국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채널을 마련하는 것 역시 본인의 임무라고 생각한다”면서 “현재 제네바에 주재하는 북한 대표부와는 계속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북한인권 책임 규명에 관해서는 “사법적 절차가 됐든 어떤 절차가 됐든 북한 주민 그리고 실제 인권유린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반영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내일 일본을 방문, 이틀 간 관련 전문가들과 책임 규명 등에 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그는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수집한 북한인권 실태 관련 정보들을 토대로 보고서를 작성, 내년 3월 인권이사회에 제출하게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