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체 “핵우산 南못지켜..전쟁책동 가담말라”

북한의 조선평화옹호 전국민족위원회는 27일 한미 양국이 전쟁책동에 광분하고 있다면서 핵우산 공약을 확인한 한미 양국 연례안보협의회 결과를 비난했다.

이 단체는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 군사당국자들은 상전의 핵우산이 자기를 지켜주지 못할 뿐만 아니라 참화를 불러오는 재난거리로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고 외세의 전쟁책동에 가담하는 부질 없는 짓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 군대와 인민은 그 어떤 도발에도, 핵전쟁 책동에도 다 준비돼 있다”면서 “미국과 남조선 호전세력은 경거망동하지 말고 극히 도발적이며 무모한 북침전쟁 계획들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미국이 우리의 자위적 핵억제력을 핵군비 경쟁과 북침전쟁의 구실로 삼는 것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의 파렴치하고 날강도적인 행위”라면서 “특히 우리의 존엄 높은 정치체제를 어째 보려는 것은 그야말로 어리석은 망상”이라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미국과 남조선 호전세력의 광란적인 북침 핵전쟁 책동은 조선반도 핵문제를 가일층 첨예화시키고 정세를 최악의 사태로 몰아가는 극히 무모한 도발”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