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체 “한.미 우라늄 행불 해명해야”

북한의 조선반핵평화위원회는 15일 미국 상무부의 기재오류로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한.미간 핵물질 행방불명사건에 대해 남한과 미국 당국은 내외가 납득할 수 있게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그것(해명)이 없이는 남의 핵문제를 입에 올릴 자격도 없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며 “그 후과(부정적 결과)에 대해서도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반핵평화위는 “지금까지 다른 나라의 평화적 핵이용에 대해 트집을 걸고 핵물질 이전에 그 누구보다 눈을 밝히고 있는 미국이 핵물질 수출을 허술하게 관리했다는 것은 누구도 납득할 수 없는 엄중한 특대형 사건”이라고 역설했다.

또 “남조선의 핵문제는 오늘에 와서 의혹의 단계를 넘어 엄연한 현실로 됐다”며 “우라늄 행처불명사건으로 핵문제와 관련해 안과 밖이 다른 남조선 당국의 정체와 미국, 국제원자력기구의 불공정성과 양면성이 만천하에 드러나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지난 시기 남조선 당국이 뒷골방에서 핵무기의 기본원료인 우라늄 농축실험을 하는 등 비밀리에 핵무기 개발을 추진해 왔다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남조선 당국이 해마다 수백t의 우라늄을 끌어들이고도 기록도 없이 처분한 속셈이 무엇인지 커다란 의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