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체, ‘일심회’ 관련자 석방 촉구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는 서울중앙지검이 이른바 ’일심회’를 조직한 혐의로 장민호씨와 이정훈씨에게 실형을 구형한 것을 ’모략극’이라고 비난하면서 이들에 대한 무죄석방을 촉구했다.

이 단체 대변인은 2일 발표한 담화에서 “일심회 사건으로 말하면 똑똑한 증거도 없고 관련자들도 전면부정하고 있는 터무니없는 반공화국 모략극”이라며 “숱한 사람들이 북과 남을 서로 오가고 접촉하고 있는 6.15시대에 근거도 없는 혐의를 씌워 간첩으로까지 몰아 처형하려는 것은 군사파쇼정권이 써먹던 대결시대의 상투적 수법”이라고 비난했다.

민화협 대변인은 “이번의 파쇼적 폭거는 북남관계가 풀리는 것을 가로막고 대결로 되돌려 세우려는 자들의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책동”이라며 “오늘과 같은 밝은 세상에서 그러한 추악한 음모가 통하리라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큰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남조선 당국은 민심의 지향과 시대의 추세를 똑바로 보고 너절한 반공화국 모략소동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며 “일심회 사건 관련자들을 지체없이 무죄석방하고 낡은 대결시대의 유물인 보안법을 하루빨리 철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일심회’를 조직해 북한 지령을 따른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구속기소된 장민호씨와 이정훈씨에게 각각 징역 15년 및 자격정지 15년을 구형했다.

또 검찰은 함께 기소된 손정목씨에게 징역 12년 및 자격정지 12년을, 이진강씨와 최기영 민주노동당 전 사무부총장에게 각각 징역 10년 및 자격정지 10년을 구형하고, 각 피고인으로부터 압수한 물품의 몰수를 구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