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체, 연일 실천연대 석방 촉구

조국통일범민족련합 북측본부는 5일 실형을 선고받은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핵심간부들을 석방하라고 남측에 촉구했다.

이 단체 대변인은 5일 발표한 담화에서 “실천연대는 지금까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북남공동선언 이행에 앞장서 왔다”며 “실천연대에 대한 괴뢰당국의 탄압책동을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바라는 전체 조선민족의 이름으로 단호히 규탄배격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역적패당이 6.15 지지세력에 대한 탄압책동에 계속 매달린다면 온 민족이 내리는 천백배의 준엄한 징벌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며 “통일운동단체들에 대한 이적단체 규정을 당장 철회하고 부당하게 처형한 애국인사들을 즉시 석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4.30)와 조선민주법률가협회(5.3)도 각각 대변인 담화를 내고 남한 법원이 실천연대를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단체 핵심간부들에게 실형을 선고한데 대해 “6.15 지지세력을 전면 말살하려는 매우 위험한 공안 광풍의 전주곡”, “북남선언들과 우리민족끼리 이념에 대한 공공연한 부정”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