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체 “서해 군사도발설은 궤변”

북한의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6일 이명박 정부가 남북간 무력충돌의 책임을 사전에 북측에 전가하기 위해 서해상에서의 북의 ‘군사적 도발설’을 유포하고 있다며 “도발자들”에 대해 “무자비한 징벌을 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회 대변인은 담화에서 남측은 “북이 서해상에서 무력도발을 일으키려 하고 있다는 얼토당토않은 망발”에 이어 “전투함정들을 연일 우리측 영해에 불법침입시키고 우리를 심히 자극하는 군사적 도발행위를 강행해 나섰다”며 이로 인해 “서해상에서는 언제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지 예측할 수 없는 일촉즉발의 긴박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서해상에서의 군사적 도발설은 저들의 전쟁책동을 정당화하고 있을 수 있는 무력충돌의 책임을 우리에게 미리 전가하며 현 정권에 대한 분노로 끓어번지는 남조선 인민들의 이목을 딴데로 돌려보려는 어리석은 궤변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다시한번 명백히 한건데 내외의 한결같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침략적이고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가를 공공연히 내들며 우리에게 선전포고를 한 것”은 남측이라며 “우리는 지난 성명들에서 엄숙히 선포한 것처럼 도발자들에 대해서는 실제적인 행동조치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고 상상을 초월하는 무자비한 징벌을 가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자비를 모르는 우리의 타격 앞에서 괴뢰들의 군사적 도발과 전쟁책동은 산산쪼각이 날 것이며 이른바 북방한계선이라는 것은 침략자.도발자들의 쓰디쓴 참패와 개죽음의 대명사로 불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이명박 정부의 “반공화국 대결과 전쟁도발 책동을 짓부수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투쟁하라고 남한 국민들에게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