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체, 日 강제연행피해자 유골 날조 강력 비난

북한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 및 유가족협회는 1일 일본이 태평양전쟁시기 강제연행 피해자의 유골을 조작한 사실을 강력히 비난했다.

이 협회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일본 반동들이 조선인 강제연행피해자의 유골까지 날조해낸 사실이 밝혀져 국제사회의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며 “이것은 지난날 일제에 의해 낯선 이국땅에 끌려가 노예살이를 강요당한 피해 당사자는 물론 혈육과 친지의 생사여부를 기다리는 유가족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간과할 수 없는 것은 해방 후부터 지금까지 신원도 똑똑히 밝혀지지 않고 개별적 구분도 명백치 않은 유골을 약 8천800여구나 남조선에 넘겨준 왜나라 당국이 이제 또 백 수십구를 넘겨주겠다고 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 유골들은 섬나라 반동들의 비인도적이고 무책임한 처사로 여러번 합장되거나 유실되고 남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공화국 북반부 출신 피해자의 유골문제와 관련해 왜나라 당국은 패망한 지 60여년이 지난 오늘 이 시각까지도 단 한구의 유골도 넘겨주지 않았다”며 “지금까지 내버려두었던 유골을 남조선에 들여보내는 이면에는 조선인 강제연행피해자의 유골문제를 유야무야해 자신들의 중대 인권유린범죄를 덮으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협회 대변인은 “벌써 오래 전부터 조선인 강제연행피해자의 유골을 마구 처리해온 주제에 감히 우리 공화국이 선의를 가지고 넘겨준 왜인의 유골에 대해서까지 감정결과를 날조해 가짜유골이라고 떠들어대고 있는 섬나라야말로 세상에 둘도 없는 인권불모지”라며 북측이 넘겨준 요코다 메구미 유골에 대한 일본의 날조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일본 당국은 조선인 강제연행피해자에 대한 유골조사를 전면적으로 실시해 그 총수를 공개하고 유골을 정히 발굴하고 무조건 DNA감정을 실시해 신원을 정확히 밝힌 데 기초하여 유가족들을 찾아 그들에게 철저히 사죄하고 보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유골문제를 가지고 북과 남을 차별하고 공화국 북반부 출신 피해자들의 유골을 함부로 남측에 넘겨버리는 것과 같은 비인도적이고 무책임한 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일본당국은 과거피해자들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요구를 똑바로 알고 늦게나마 자기들의 할 바를 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태평양전쟁 기간 전사한 것으로 처리돼 도쿄(東京) 유텐지(祐天寺)에 유골 명부가 보관돼왔던 한국인 김상봉(84)씨가 부산에 생존해 있는 것으로 밝혀져 일본의 유골 보관에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또 일본측은 지난해 11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5차 한일유골협의회’에서 일본은 지금까지 모두 1천720위의 유골을 찾아냈다고 우리측에 통보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