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체, 南정부 對日관계 복원 정책 비난

북한의 조선인강제연행 피해자 및 유가족 협회는 31일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면서 남한 정부의 일본과 관계복원 방침을 “친일사대매국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 협회 대변인은 일제의 ‘국가총동원법’ 공포 70주년을 맞아 발표한 담화에서 남한의 새 정부를 “보수집권 세력”이라고 지칭하면서 “남조선의 보수집권 세력은 드높아가는 전 민족적 반일기운에 등을 돌려대고 일본의 과거 죄악을 외면한 채 일본과 관계복원을 떠들며 친일매국배족 행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일본에 대해 “지난날 조선을 강점한 일제가 국가총동원법을 비롯한 각종 악법을 조작.공포하고 수백만명에 달하는 조선의 남녀 청장년에게 침략전쟁의 대포밥으로, 강제노동과 성노예로 고통과 죽음을 강요한 죄행은 반인륜적 만행”이라며 “총칼로 조선을 타고앉아 40여년에 걸치는 식민지 파쇼통치로 우리 민족에게 씻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른 일본의 과거사는 절대로 용서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담화는 이어 “일본 반동들은 과거 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할 대신에 군국화를 다그치고 역사왜곡과 독도 강탈 책동, 총련 탄압에 미쳐 날뛰고 반공화국 적대시 책동을 날로 강화하면서 죄악에 죄악을 덧쌓고 있다”며 “우리 인민은 일본 반동들의 재침 야망과 악랄한 반공화국 적대시 책동에 대해 치솟는 적개심을 안고 날카롭게 주시하고 있으며 결코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