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체, 南정부 ‘北인권특위’ 구성 비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조국전선)는 28일 남한의 국가인권위원회가 ‘북한인권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한 데 대해 “우리 존엄과 체제에 대한 악랄한 모독”이자 “참을수 없는 도발”이라며 이명박 정부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조국전선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우리의 존엄이고 생명인 사회주의 정치체제를 중상모독하며 북남관계를 첨예한 대결국면으로 몰아가려는 자들을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단호히 징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남한 정부의 북한인권특위 구성 방침이 미 상원에서 ‘북한인권법’을 4년 연장하는 내용의 ‘북한인권법재승인법안’이 통과된 직후 나온 점을 언급, “미국의 반공화국 인권소동에 편승하여 우리를 모해하고 중상하는데 광분하여온 역적패당의 친미사대적이며 반공화국 대결적인 본성을 다시금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특히 이번 방침이 지난 8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 때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인권문제를 진전시키겠다”고 밝힌데 따른 조치여서 “더욱 엄중시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이어 이명박 정부가 “진보통일운동세력들을 친북.좌파로 몰아 인민들로부터 ‘신파시즘정권’으로 규탄받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무슨 ‘북인권’에 대해 떠드는 것은 우리의 존엄높은 권위와 영상(이미지)을 깎아내리고 우리 인민의 일심단결을 파괴하며 저들의 반공화국 대결책동을 합리화하기 위한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또 이명박 정부의 “북인권 소동은 사대매국과 파쇼적 탄압, 경제파탄으로 저들에게 쏠린 인민들의 원한을 딴데로 돌려 정치적 혼란과 위기를 모면하고 남조선에서 통일기운을 말살해보려는 불순한 기도로부터 출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