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단체, 南노동계 반정부 투쟁 선동

북한의 조선직업총동맹(직총) 중앙위원회는 남한 정부가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노동자들이 “정권 타도 투쟁”에 나설 것을 선동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이 23일 보도했다.

직총 중앙위 대변인은 22일 발표한 담화에서 이명박 정부가 화물연대 광주지부 제1지회장인 고(故) 박종태 씨를 추모하는 노동자들의 집회를 “불법 폭력시위”, “법질서에 대한 엄중한 도전”으로 규정했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남한 정부가 불법 폭력시위에 대해 강력히 대처할 방침인 것과 관련, “파쇼적인 탄압놀음”이라고 주장하고 남한 노동자들이 “정권 타도의 구호를 억세게 틀어쥐고 결판을 볼 때까지 하나로 굳게 뭉쳐” 투쟁할 것을 선동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