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농업성 부상 “올해는 먹는 문제 해결”

북한 농업성 김광호 부상은 4일 올해에는 어떻게 해서라도 농사를 잘 지어 주민들의 먹는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부상은 이날 조선중앙방송과 인터뷰에서 “올해 농사를 잘 짓는 것이 긴장한(어려운) 식량문제를 풀고 인민생활을 높이기 위한 중대한 정치적 사업임을 명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노동당의 종자혁명ㆍ이모작ㆍ감자농사혁명ㆍ콩농사 방침을 계속 철저히 집행해 ㏊당 알곡수확고를 결정적으로 높이는 대책을 마련하며 지대별 실정에 맞는 다수확 품종을 대대적으로 심는 데 우선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또 모든 농사일을 과학기술적으로 진행함으로써 농작물이 피해가 없이 잘 자라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이어 올해 농업생산의 성공여부는 농업성 간부들이 어떻게 노력하는가에 달려 있다며 농사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영농공정별로 계획을 잘 세우는 한편 연초부터 각지 협동농장에 나가 농민들의 의욕을 불러 일으키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