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한미동맹 강화’ 직접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한미동맹 강화’ 움직임에 대해 “민족의 운명과 이익을 해치는 매국반역적인 범죄행위”라고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동족을 반대하는 전쟁 동맹 강화책동’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요즘 남조선(남한)의 친미 호전세력들이 미국과 ’전통적인 동맹강화’에 대해 요란스럽게 떠들어대면서 그것을 이른바 외교면에서 ’최대의 과제’로 내세우고 그 실현에 광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조선중앙방송, 평양방송 등 북한 방송 매체들은 한미 합동군사연습을 겨냥해 한미동맹이나 ’한.미.일 3각 군사동맹’ 강화 움직임에 대해 직.간접적으로 비판해왔으나 북한당국의 공식 입장을 가장 정확히 대변하는 노동신문이 한미동맹을 직접 겨냥해 비난한 것은 처음이다.

신문은 그러나 이명박 정부라는 표현은 쓰지 않은 채 “남조선의 친미 호전세력들”이 미국과 동맹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이는 “외세와 야합해 동족을 침략하기 위한 전쟁 동맹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남조선 군부가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이 미국과 동맹관계를 수복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떠든 것은 호전광들이 동족을 반대하는 미국과 전쟁동맹을 강화하기 위해 얼마나 안달이 나 있는가를 여실히 증명해준다”고 주장했다.

특히 “남조선 호전광들이 그 무슨 ’북의 위협’의 간판 밑에 미국이 추진하고 있는 미사일방위(MD)체계와 대량살상무기 전파안보발기(PSI)에 가담하려 획책하고 있는 것도 미국과 북침전쟁 동맹 강화를 추구하는 모험적 기도의 뚜렷한 발로”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남조선의 친미 보수세력들이 미국과 동맹을 남조선의 안보와 이익을 위한 것처럼 떠벌이지만 그 반민족적 성격은 결코 가릴 수 없다”면서 “역사적으로 볼 때.. 남조선의 친미사대 매국노들이 미국과 동맹을 악랄하게 추구한 결과 북남관계 발전과 조국통일의 앞길에는 엄중한 난관이 조성되고 북침전쟁 발발의 위기가 끊임없이 고조돼왔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날 평양방송은 남한에 신형 패트리엇 미사일을 배치해야 한다는 미국 측 주장에 대해 “결국 미국은 미.일.남조선 미사일방위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우리 공화국(북한)에 대한 압력과 군사적 봉쇄를 보다 강화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